본문 바로가기

수지 시구, 패대기 시구 던진 티파니 뛰어넘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2 14:54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일간스포츠]


 

‘수지 시구’.



걸 그룹 미쓰에이 멤버 수지가 류현진의 팀인 LA 다저스 경기에서 시구를 할 예정이다.



수지는 다음달 27일(현지시간) LA 다저스 구단 초청을 받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릴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선다.



수지는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브랜드 MLB 광고 영상에서도 류현진과 LA 다저스를 응원한 적 있다.



류현진 역시 과거 수지가 시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적 있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LA 다저스가 한국 걸그룹을 시구자로 초청한 건 수지가 처음은 아니다. LA 다저스는 지난해 소녀시대 티파니를 시구자로 초청했다.



당시 티파니는 소녀시대 ‘I Got A Boy’ 음악에 맞춰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환한 미소로 마운드에 올랐다. 티파니는 멋진 와인드업을 선보였지만 아쉽게도 공은 바로 그라운드를 향했다. ‘패대기 시구’라는 악평을 들었다.



수지 시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수지 시구, 류현진이 강력 추천한 것 같아”,“수지 시구, 수지가 수지맞는 날일세”,“수지 시구, 티파니보다 잘 던지려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