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조사 효연, "소시 멤버들의 왕따 때문에…" 성지글 화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2 13:01
















소속사의 해명에도 불구, 효연(25·김효연)의 폭행혐의 사건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특히 온라인 상에 올라온 ‘대박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이른바 ‘효연 성지글’이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건이 알려지기 하루 전인 31일 인터넷 게시판에는 ‘효연 성지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제 친구 언니 친구의 아빠가 경찰관인데 어제(3월30일) 효연이 소녀시대 왕따여서 자살하려 했는데 어떤 남자가 보고 말렸는데 효연이 그냥 자살한다고 그 남자 때려서 어제 경찰 오고 난리 났대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장난을 치다가 여자친구에게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녀시대 멤버 효연을 경찰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자 남성 A씨는 30일 0시 30분쯤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지인의 집에서 장난을 치다가 효연의 손가락에 의해 눈 부위를 맞았다며 신고했다.



당시 효연은 A씨에게 “1층으로 떨어지겠다”며 투신할 것처럼 장난을 쳤고, 이를 제지하는 A씨의 손을 강하게 뿌리쳤다. 이 과정에서 효연의 손이 A씨의 눈 부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효연의 행동에 화가 난 A씨는 용산 보광파출소에 신고했다. 이들은 사건 당일과 다음날 두 차례에 걸쳐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시 생각해보니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 효연 소식에 네티즌들은 “경찰조사 효연, 성지글 사실일까”,“경찰조사 효연, 소시도 시끄러워 지는구나”,“경찰조사 효연, 연예시대에서 폭행시대로?”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