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령도 추락 무인기 소형카메라 촬영 영상보니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4.02 00:02
[사진 YTN 영상 캡쳐]




국적 불명의 무인항공기 한 대가 백령도에서 추락해 관계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1일 “어제 오후 4시쯤 백령도에서 무인항공기 1대가 추락했다. 군 당국이 이 비행체를 수거해 정밀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 항공기는 지난달 24일 경기도 파주 봉일천 야산에서 추락한 것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군 당국과 정보기관은 대공 용의점 여부에 대해 집중 조사를 하고 있다.



파주에 추락한 무인 항공기에는 소형카메라가 달려 있었다. 청와대와 경복궁 등이 촬영돼 있었다.



백령도에서 수거한 무인 항공기는 엔진은 일본산이며 각종 부품은 중국제품으로 전해졌다. 길이도 파주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2~3m가량이고, 소형 카메라가 부착돼 있다.



YTN이 이날 오후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이 무인항공기는 백령도 사곶교회 주변 소나무에 충돌한 뒤 도로에 추락했다. 추락을 목격한 주민은 “소나무와 충돌할 때 불꽃이 튀었지만 불이 나거나 굉음이 들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고 YTN이 전했다.



무인항공기가 추락한 도로는 사람과 차량이 모두 지날 수 있는 곳이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무인항공기는 하늘색에 길이는 2m가 채 안되며 한쪽 날개는 파손된 상태였다. 이 때문에 하늘에 떠 있는 무인항공기를 식별하기 힘들도록 위장색을 칠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 항공기가 현재 정밀 분석 중이기 때문에 국적을 단정할 수 없지만 북한 것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 관계자는 “무인 항공기가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500여 발의 각종 포탄을 발사한 이후 추락했다는 점에서 정찰 목적의 북한 무인 항공기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010년 8월 9일 연평도에서 북쪽으로 20㎞ 떨어진 지점에서 북한의 무인 항공기로 추정되는 비행물체를 포착했다. 당시 북한은 서해 NLL로 해안포 120여 발을 발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