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랜스포머 우주복, 우주선 없어도 끄떡 없다!…자태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28 15:07
[트랜스포머 우주복, 사진 해외 아트 커뮤니티 ‘디비언트아트’]




‘트랜스포머 우주복’.



트랜스포머 우주복이 공개됐다.



최근 세계 최대 아트 커뮤니티 ‘디비언트아트’에는 불가리아 출신 디자이너가 선보인 일명 ‘트랜스포머 우주복’이 올라왔다.



이 우주복은 우주 공간에서 우주선이 고장 났을 때 사용하는 ‘비상탈출용’이다.



우주 비행사가 대기권으로 진입할 때 발생하는 열과 충격을 완화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선이 고장 나더라도 비행사 단독으로 지구로 돌아올 수 있게 한 우주복인 셈이다.



하지만 기술적인 문제를 전혀 고려하지 않아 트랜스포머 우주복의 실용 가능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트랜스포머 우주복을 접한 네티즌들은 “트랜스포머 우주복, 우주에 가보지도 못했는데 무슨…”, “트랜스포머 우주복, 진짜 만들까?”, “트랜스포머 우주복, 놀라워라!”, “트랜스포머 우주복, 영화 ‘그래피티’ 한 장면 같다”, “트랜스포머 우주복, 황홀한 느낌일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트랜스포머 우주복, 사진 해외 아트 커뮤니티 ‘디비언트아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