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님과 함께' 과묵한 남편 이영하에게 서운한 박찬숙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28 14:39
[서운한 박찬숙(왼쪽), 사진 JTBC]


가상 남편 이영하의 지나치게 무거운 입(?) 때문에 서운한 박찬숙이 박해미에게 고민을 토로했다.



JTBC ‘님과 함께’를 통해 이영하와 재혼한 박찬숙은 평소 대화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남편과의 관계에 아쉬움과 서운함을 느끼고 있었다.



이에 혼자 속을 끓이던 박찬숙이 집들이 차 방문한 남편 이영하의 동료이자 ‘재혼 선배’인 박해미에게 묵혀왔던 고민을 털어놓았다.



박해미는 “여자에겐 립서비스가 중요하다. 이영하는 파랑새처럼 자유로운 사람이라 같이 살면 골치 아플 것 같다”며 박찬숙에 힘을 보탰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봄맞이 회춘 데이트를 즐기는 ‘국민부부’ 임현식-박원숙의 이야기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방송은 31일 월요일 밤 11시.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