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27대란, 갤럭시S5가 19만원?…혹시나 했는데 낚인 이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28 10:18
[327대란, 사진 SK텔레콤 홈페이지]




‘327대란’.



삼성전자 갤럭시 S5가 출시되자마자 19만원에 거래된다는 소문이 눈속임 홍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27일 오전 한 스마트폰 공동구매 사이트에서는 출고가 86만 6800원인 갤럭시S5 제품을 19만원에 판매해 보조금이 60만원이라는 잘못된 소문이 돌았다. 공동구매 사이트는 SK텔레콤 영업정지 전 마지막 기회라며 구매를 부추겼다.



하지만 곧 ‘327대란’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SK텔레콤 측은 “법정 보조금 이상을 지급하지 않는다”며 “한 온라인 판매점이 요금할인을 단말기 보조금인 것처럼 속여 보조금과 합산해 단말기 구매 가격인 것처럼 홍보했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SK텔레콤은 27일부터 5월 19일까지 갤럭시S5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0만원을 할인하는 프로모션만 진행하고 있다.



‘327대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327대란, 그냥 19만원이라니 낚일 뻔”, “327대란, 맨날 휴대폰 대란인가?”, “327대란, 할부도 안 끝났는데…”, “327대란, 고마해라 ○○○대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327대란, 사진 SK텔레콤 홈페이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