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제노역 허재호, 전두환 방식으로 재산 환수키로

중앙일보 2014.03.28 00:56 종합 1면 지면보기
광주지검은 27일 ‘황제노역’ 논란을 일으킨 허재호(72) 전 대주그룹 회장의 재산 은닉 혐의를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또 허 전 회장을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제출된 공사대금 미지급 고소사건도 이첩받아 함께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 주변 여성 4명 조사

 허 전 회장은 검찰에서 “해외 재산을 처분하고 국내 가족들로부터 도움을 받거나 지인에게 빌려서라도 1~2년 내에 벌금을 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허 전 회장이 ‘몸으로 때우겠다’는 기존 입장에서 ‘벌금을 내겠다’는 쪽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허 전 회장과의 사이에 자식을 둔 황모(58·여)씨 앞으로 거액의 재산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황씨는 담양 다이너스티CC 등 2개의 골프장과 지역 언론사 등의 대주주다. 황씨 외에 허 전 회장과 관련된 여성 3명의 재산내역도 조사 중이다.



 검찰은 추가 혐의에 대한 수사로 허 전 회장을 압박, 은닉 재산을 찾아내고 벌금을 내게 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 추징금 환수방식을 참고할 계획이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허 전 회장이 벌금을 다 내도록 하는 게 최우선 목표”라며 “검찰은 이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노진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