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철 만난 김영춘 "모시고 싶다"

중앙일보 2014.03.27 01:08 종합 7면 지면보기
새정치민주연합의 부산시장 예비후보인 김영춘 전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한양대 특임교수를 만났다. 김 전 의원은 “3당 합당 이후 부산은 완전히 여당(새누리당) 판이 됐는데 지역구도 해소 차원에서 여야가 경쟁하는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과거의 야권을 회복하는 상징적인 차원에서 (김 교수를) 꼭 모시고 싶다”고 영입을 제의했다.


부산시장 선거 캠프 합류 요청

부산 출신인 YS의 차남을 영입해 보수층을 파고들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YS를 통해 정계에 입문했다. 또 두 사람은 고려대 선후배 사이다.



 김 전 의원의 제의에 대해 김 교수는 “건전한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야당이 바로 서야 한다”면서도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하는 선택은 안 할 것이고, 충언하는 수준에서만 도와줄 수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합리적 보수 세력이 동참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당장 들어가서 돕거나 선출직에 나설 생각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윤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