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현 아들 우준서 "집 주인 '김구라' 전세금 떼일 걱정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25 15:45
왼쪽부터 차례로 우현의 아들 우준서와 김구라의 아들 김동현. [사진 JTBC `유자식 상팔자`]


배우 우현이 살고 있는 집의 주인이 개그맨 김구라로 밝혀졌다.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서 ‘악착같이 돈을 모아서, 내 집 장만을 한다 VS 내 인생을 즐긴다’ 라는 주제로부모와 자녀 간의‘썰전’이 벌어졌다.



이날 우현의 아들 우준서는“내 집 장만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꼭 ‘내 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며 “가정을 이루고 살기 위해서는 내 이름으로 된 ‘내 집’이 있어야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MC 손범수가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묻자 우준서는 “전세나 월세는 집 주인이 보증금 가지고 사기 칠 수도 있고, 경매에 넘어가서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고 들었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또 우준서는 “지금 우리 집은 전세지만, 사기를 당할 걱정은 절대로 없긴 하다. 집 주인이 ‘김구라 아저씨’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우준서는 “김구라 아저씨는 전 국민이 알고 있어 돈을 들고 도망갈 염려도 없고, 신용이 보장된 분이라 안심한다”고 덧붙였다.



‘유자식 상팔자’는 25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