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군복 입은 아기 …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25 00:01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23일(현지시간) 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 하마스가 지도자 셰이크 아흐메드 야신 10주기 집회를 열었다. 수만여 명의 하마스 지지자들이 행진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 여성이 자신의 2살배기 아이에게 군복을 입힌 채 행진에 참석했다. 하마스의 정신적 지주인 아흐메드 야신은 2004년 3월 22일, 이스라엘군의 공중 폭격으로 숨졌다. [AP·신화=뉴시스, 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