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석 추정 암석 무더기 발견, 이번엔 고창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19 21:20
[사진 mbc 뉴스 방송화면 캡처]
‘운석 추정 암석 무더기’.



지난 9일 밤 경남 진주에서 운석 두 덩어리가 발견된 가운데, 전북 고창에서도 운석 추정 암석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고창경찰서와 고창군청은 18일 홍덕면에 사는 고모(54)씨가 운석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찾았다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암석을 발견한 고씨는 17일 고창군 흥덕면 동림저수지 둑 근처에서 이 암석을 주웠다고 밝혔다.



고씨가 발견한 암석은 가로 3㎝, 세로 2㎝ 크기에 검은색을 띠며 현장에서 25~30개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고창군과 경찰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이 암석이 진짜 운석인지 조사할 예정이다.



고씨는 “9일 밤 집 앞에서 휴대전화를 보는데 갑자기 지붕 위로 불기둥이 지나갔다”며 “다음날 뉴스에 운석이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낙하 위치를 파악해뒀다”고 주장했다. 이어 “암석이 자석에 잘 달라붙는 것을 확인했다”며 자신이 발견한 암석이 운석임을 확신했다.



운석 추정 암석 무더기 발견소식에 네티즌들은 “운석 추정 암석 무더기, 이번에도 운석일까?”,“운석 추정 암석 무더기 발견, 왜 운석이 자꾸 발견되는 거지?",“운석 추정 암석, 하늘에서 떨어진 로또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