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대선주자 지지율 2위로 밀려

중앙일보 2014.03.19 02:14 종합 2면 지면보기
지방선거 국면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 지각 변동이 생겼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10~14일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새누리당 정몽준(왼쪽) 의원이 18.8%로 1위를 차지했고 새정치연합 안철수(오른쪽) 의원은 17.1%로 2위였다. 이어 민주당 문재인 의원 11.4%,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8.9%,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8.0%의 순이었다.


"민주당과 합친 뒤 무당파 일부 이탈"

 리얼미터가 지난해 4월부터 주간 단위로 실시해 온 이 조사에서 안 의원이 2위로 내려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의원은 지난해 하반기에 평균 20% 안팎의 지지율을 보이다 독자 정치 세력화 선언(지난해 11월 28일)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올 들어 1월 셋째 주엔 28.3%까지 올랐다. 당시 경쟁자인 문재인(13.8%)·김무성(10.7%)·정몽준(10.0%) 의원 등에 비해 월등히 앞선 수치였다. 그러나 새 인물 영입이 지지부진하면서 지지율이 정체상태에 빠졌고, 민주당과 통합 신당 창당 발표(3월 2일) 이후엔 오히려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안 의원 지지기반의 핵심 축은 기성 정치에 환멸이 강한 무당파 계층인데 안 의원이 민주당과 손을 잡으며 기존 지지층 일부가 떨어져 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