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강민호, 뽀뽀하지 마

중앙일보 2014.03.19 00:27 종합 25면 지면보기


18일 경남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에 앞서 롯데 강민호(오른쪽)가 김기태 LG 감독을 뒤에서 끌어안고 입을 맞추려 하고 있다. 강민호가 2008 베이징 올림픽 대표팀에서 뛸 때 김 감독이 타격코치를 맡았었다. 정성훈·권용관·문선재·조시 벨이 홈런을 터뜨린 LG가 롯데를 11-6으로 꺾고 선두를 지켰다.



김민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