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발 끝까지 혼신의 연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19 00:01
























































헝가리 동부 데브레첸에서 16일(현지시간) '헝가리 리듬체조 월드컵(Hungarian Rythmic Gymnastics World Cup)'이 열렸다. 알렉산드라 솔다토바(러시아), 안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 등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모인 선수들이 화려한 개인/단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신화통신=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