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가스공사, 2017년까지 부채 10조 5000억 감축

중앙일보 2014.03.18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한국가스공사가 경영정상화 대책을 위해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 고강도 경영 혁신을 추진함에 따라 직원 복리를 제정비하고 2017년 부채비율을 249%까지 감축할 계획이다. [사진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사장 장석효)가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계획’에 따른 고강도 경영 혁신을 본격 추진한다. 경영진이 직접 나서 본사와 사업소, 해외지사 및 해외법인, 노동조합을 찾아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경영 정상화를 위한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

자산 매각하고 복리비 22% 줄여



 장석효 사장은 지난 3일 개최된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정부에 제출한 부채감축 및 복리후생 개선 계획을 완벽하게 이행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부채감축과 복리후생 개선 계획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종합적인 부채감축으로 2017년까지 총 10조5262억원을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부채비율은 2012년 385% 대비 136%p 감소된 249%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부채감축은 크게 사업조정과 자산매각, 경비절감, 신규자본 확충을 통해 추진하며 이중 사업조정으로 2017년까지 약 8조2000억원을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부채감축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우선 해외 및 국내 자산을 매각해 약 800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단 국부유출과 헐값매각 우려를 고려해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적정가격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신규자본 확충을 위한 75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과 4000억원 규모의 해외자원개발펀드 유치는 조기 추진할 예정이다. 또 부채감축 계획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재무개선특별위원회를 두고 위원회 과반수 이상을 정책, 지분매각, 재무, 회계분야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해 재무관리 계획 및 부채감축 계획에 관한 전문가 자문을 시행한다.



 한국가스공사는 복리후생 제도를 재정비하고 올 9월까지 이행 계획을 완료한다. 의료비와 단체보험 지원을 폐지하고 퇴직자 기념품 축소 등 복리후생 운영을 개선한다. 1인당 복리후생비는 지난해 대비 21.7% 감소한 352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퇴직금 가산제, 유가족 특별채용, 업무재해 자체 보상 등 규정에는 있으나 실제 이행되지 않았던 조항도 폐지한다.



 한국가스공사 입찰 투명거래 추진을 위해 비리 예방을 위한 계약제도를 개선한다. 수의계약 축소 및 진입장벽을 완화해 입찰 경쟁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또 중소기업의 소통 강화에도 나선다. 천연가스분야 중소협력사 동반성장협의회를 연 2회 개최해 KOGAS 및 중소기업 50여 개사 대표가 참여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한다. 건설공사 현장별 상생경영협의체를 수시 운영한다.



 한국가스공사 홍보팀 관계자는 “경영효율화 추진 실적에 관한 공공데이터를 개방해 투명성을 높일 것”이라며 “2016년에는 개방비율을 75%까지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만화 객원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