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11 때 블룸버그처럼 … 리더십 시험대 오른 더블라지오

중앙일보 2014.03.14 02:01 종합 2면 지면보기
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로 초토화된 뉴욕 할렘의 주거용 건물. 13일(현지시간) 사고 현장 주변의 철도와 도로는 대부분 정상을 되찾았지만 일부 주민은 사고 현장을 지나갈 때는 마스크를 쓰고 황급히 뛰어가는 등 여전히 두려움에 휩싸여 있다.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7명 이상으로 늘었다. [뉴욕 로이터=뉴스1]


12일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뉴욕 신화=뉴시스]
미국 뉴욕 시민들은 12일(현지시간) 낮이 돼서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날 오전 맨해튼 동북쪽 이스트할렘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이 테러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그때까지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폭발음에 13년 전인 2001년 9·11 테러의 악몽을 떠올리며 공포에 떨었다.

아파트 붕괴 최소 7명 사망
블룸버그 9·11 재건하며 3연임
양극화 없애자던 더블라지오
사고지역 빈민가 재개발 숙제



 테러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현장은 참혹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파크 애비뉴와 116번가가 교차하는 지점의 5층짜리 주거용 빌딩 2채. 폭발 직후 건물들은 완전히 붕괴돼 형체도 찾아볼 수 없었다. 인근 도로엔 건물 파편들이 가득했다. 숨진 사람만 최소 7명, 부상자 60여 명, 실종자 수가 약 9명인 대형 참사였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사고가 난 지 1시간 반 만에 현장으로 달려갔다. 취임 71일 만에 맞은 시험대였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 등 모든 일정은 취소됐다.



 사고 직후 중단됐던 철도와 지하철이 오후 늦게 정상화되면서 뉴욕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다. 뉴욕은 사건·사고에 익숙한 도시다. 시민들에겐 참화 때마다 일어났다는 자부심이 강하다. 재난의 맨 앞줄에서 시민들을 독려한 것은 늘 시장이었다. 9·11 테러 불과 3개월 뒤 취임하며 “뉴욕을 재건하고 자유 세계의 수도로 남게 하겠다”고 맹세했던 마이클 블룸버그 전 시장이 좋은 사례다. 약속을 지킨 블룸버그는 시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세 차례 연임에 성공해 12년간 시장 직을 수행했다.







시민들은 더블라지오 시장에게도 재해 수습의 리더십을 기대하고 있다. 그는 행정 경험이 많지 않다. 선거 때 큰 약점 중 하나였다. 하지만 그는 취임하자마자 뉴욕을 덮친 수십 년 만의 강력한 눈폭풍에 비교적 무난히 대처하는 역량을 선보였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현장에서 즉석 기자회견을 갖고 “최악의 비극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대피 신호를 보낼 새도 없이 폭발이 일어난 것을 안타까워하는 얘기였다. “건물 안에 몇 명이나 있는지 추측하고 싶지 않다”고도 했다. 실종자들이 다른 안전한 곳에 있기를 바라면서 인명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각오였다. 그러나 이날 저녁 무렵 비가 뿌리고 기온이 떨어지면서 현장의 실종자 수색 작업은 속도가 더뎌졌다.



 이번 폭발사고 수습은 더블라지오에게 또 다른 의미가 있다. 그는 선거기간 내내 ‘두 도시 이야기’를 외쳤다. 뉴욕이 부자들은 더 부유해지는 가운데 빈민들은 더 늘어나는 도시가 됐다는 것이었다. 폭발 현장이 속한 할렘은 바로 뉴욕 빈민들의 주무대다.



 폭발 원인으로 지목되는 가스 누출은 할렘의 비극을 보여준다. 뉴욕타임스는 폭발로 사라진 건물 외관에 2008년 당시 몇 개의 균열이 발생됐지만 고쳐졌다는 기록은 없다고 보도했다. 주민들은 폭발사고 며칠 전 계속 가스가 새는 냄새를 맡았다고 증언하고 있다. 특히 폭발 직전인 오전 9시13분엔 가스 냄새가 지독하게 난다는 신고가 관할 가스회사에 접수됐다. 가스회사는 직원을 보냈지만 이들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건물은 폭발로 사라졌다. 정상적인 주거지역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할렘 재개발은 전임 블룸버그 시장의 숙원 사업 중 하나였다. 그는 할렘을 뉴욕의 벤처허브로 키우는 재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했지만 결실을 보지 못하고 시장 직을 떠났다.



 미완의 상태인 할렘 현대화는 더블라지오의 손에 맡겨졌다. 뉴욕시장 선거에서 ‘양극화 해소’를 내세워 일약 민주당의 전국구 스타로 떠오른 더블라지오는 요즘 외로운 상황이다. 그의 첫 번째 공약인 ‘부자 증세’는 세금 인상을 반대하는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할렘의 눈물이 더블라지오를 시험대에 올려놓았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