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알고보니 아픈 아이들을 위해…감동사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3.11 15:13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다발성 경화증을 앓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24시간동안 러닝머신을 달린 남자가 있다.



최근 한 외신은 스페인 마라토너 미겔 카포가 24시간 러닝머신 달리기로 기네스북에 올랐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의 기록이 더 주목을 받는 이유는 이 도전이 다발성 경화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돕기 위한 모금운동의 일환이기 때문이다.



미겔 카포는 오후 6시부터 뛰기 시작해 다음날 오후 6시가 돼서야 러닝머신을 내려왔다.



그는 24시간동안 총 247.5㎞ 달려 세계 기록을 수립했다.



미겔 카포는 앞서 두 차례 실패 이후 세 번 만에 세계 기록 수립에 성공했다. 스페인 현지 언론은 “ 24시간 러닝머신을 달린 남자 카포는 끈질긴 도전정신을 보여준 스페인 최고의 마라토너”라고 극찬했다.



카포의 도전으로 모은 성금은 전액 다발성 경화증 환자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의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정말 대단하다”,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이런 사연이 숨겨져 있었다니”,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어떻게 참았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