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현금수송차량 절취 용의자 서울서 검거

중앙일보 2014.03.11 09:11
지난 10일 부산에서 발생한 현금수송차량 절도 사건의 범인은 현금 수송 대행업무를 맡은 회사의 퇴직자인 설모(26)씨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사건 발생 하루 뒤인 11일 새벽 서울 광진구 화양동의 한 모텔에서 설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설씨는 10일 오전 3시 29분쯤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부산요금소 사무실 앞에서 현금 2억 1900만원을 실은 스타렉스 승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설시는 지난해 말 퇴직하면서 갖고 있던 예비키를 이용해 차량을 훔쳤다. 이후 노포동 톨게이트 진입로 부근에 미리 주차시켜놓았던 자신의 SUV 차량에 현금을 옮겨 실은 뒤 차량은 청룡동 부산보호관찰소 동부지소에 버린 후 2.1㎞를 걸어서 차량으로 돌아와 서울로 도주한 것으로 경찰조사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의 폐쇄회로(CC)TV 화면을 정밀 분석해 설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또 휴대전화 발신지를 추적해 서울 모텔에 숨어 있는 설씨를 붙잡았다. 설씨는 훔친 2억 1900만원 중 50만원만 사용하고 나머지는 그대로 보관중이었다. 설씨는 경찰조사에서 "퇴사하면서 현금수송차량을 털 결심을 했다. 범행은 혼자계획해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설씨를 상대로 공범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부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