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랜드 워터파크 축소 가능성 … 지역민 "원안대로 조성을" 반발

중앙일보 2014.03.11 01:18 종합 16면 지면보기
강원랜드가 추진 중인 물놀이 시설 ‘워터월드’에 대해 사업 타당성 논란이 불거졌다. 감사원의 적자 예상을 바탕으로 규모 축소 또는 재검토 가능성이 제기됐다. 반면 지역에서는 “자체로는 적자일 수 있으나 지역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가 크다”며 정상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업 타당성 감사 파장

 강원랜드는 총 사업비 1672억원을 들여 정선군 사북면 리조트 단지 내에 연면적 3만287㎡ 규모의 실내·외 워터파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실내는 2015년 말, 실외는 2016년 7월에 각각 개장할 계획으로 시공사도 결정됐다. 그러나 최근 들어 감사원은 사업 적정성 여부를 다시 조사했다. 지난해 말 강원랜드에 대한 감사에서다. 조만간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감사원은 감사 내용에 대해 “아직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결과가 공개되지 않았는데도 지역에서는 ‘축소 또는 재검토 지시’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반발하고 있다. 이유는 지난해 국정감사를 통해 밝혀진 감사원 2009년 자료 때문이다. 감사원은 개장 후 30년 동안 누적 영업손실이 1476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한 해 평균 50억원가량이다.



 이런 점 때문에 정선군과 인근이 지역구인 새누리당 염동렬(53) 의원은 최근 현지에서 한 의정보고회에서 워터월드 사업의 규모 축소 및 재검토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정선의 고한·사북·남면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 지역번영회, 정선군의회 관계자는 10일 감사원과 국회를 방문해 원안대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공추위 최경식 위원장은 “ 워터월드가 적자를 내도 이는 강원랜드가 감당하고 남을 수준”이라며 “ 관광객 유치 등 경제효과를 감안해 원래 계획대로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선=이찬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