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지정 계좌에 송금 하루 100만원까지만

중앙일보 2014.03.07 00:29 경제 4면 지면보기
고객이 지정하지 않은 계좌로는 하루 100만원 넘는 돈이 이체될 수 없도록 하는 서비스가 9월 시작된다. 보이스피싱과 스미싱 같은 금융사기 피해를 줄이자는 취지다.


피싱 등 사기 막기 위해 9월부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의 ‘신입금계좌 지정 서비스’를 9월부터 전체 17개 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전자금융사기 피해금이 과거 피해자가 이체한 적이 없는 계좌(대포계좌)로 입금된다는 점에 착안했다. 고객이 사전에 자주 이용하는 입금(지정)계좌를 등록해 두면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는 소액이체만 허용하는 제도다. 이체한도는 하루 최대 100만원 내에서 본인이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2월 은행권에서 처음으로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후 일부 은행이 시행하고 있지만 지정하지 않은 계좌로는 아예 이체를 할 수 없어 이용자 수가 14만 명에 불과하다. 이런 불편을 없애기 위해 지정하지 않은 계좌에 소액 이체를 허용하고 전체 은행으로 서비스를 확대한 것이다.



박유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