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격차 좁힌 정몽준 출마선언 효과

중앙일보 2014.03.06 01:41 종합 5면 지면보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과 박원순(민주당) 서울시장 간 가상대결 조사 결과 정 의원(45.3%)과 박 시장(46.5%)이 초박빙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와 한국갤럽이 5일 서울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박원순과 서울시장 가상 대결
지지율 차이 5일 만에 1.6%P로



통합신당 발표 전 박 시장(47.7%)이 정 의원(44.9%)을 2.8%포인트 앞섰던 것과 비교해 지지율 격차(1.2%포인트)가 줄어들었다. 지지율 격차가 좁혀진 건 통합신당 발표로 인한 상승 효과보다 정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인한 컨벤션 효과가 더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새누리당 후보로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나설 경우엔 37.9%로 박 시장(49.6%)에게 열세를 보였다. 김 전 총리와 박 시장 간 지지율 격차는 이전의 17.7%포인트(35.5% 대 53.2%)에 비해 줄어든 11.7%포인트였다. 새누리당 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를 묻는 질문엔 정 의원 43.0%, 김 전 총리 13.7%, 이혜훈 최고위원 6.5% 순이었다. 2월 28일~3월 1일 조사와 비교해 정 의원은 거의 비슷한 반면 김 전 총리는 6.5%포인트 하락한 지지율을 기록했다. 김 전 총리는 아직 공식 출마선언을 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집전화 RDD(중앙일보 조사연구팀)와 휴대전화 DB(한국갤럽)를 병행 실시했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 응답률은 27.0%였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조사 개요 다운로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