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원구 IT·항공 키우고 서원구 교육단지 선다

중앙일보 2014.03.05 00:42 종합 16면 지면보기
‘인구 82만8000여 명, 면적 940.3㎢, 4개 구청’. 7월 1일 출범하는 통합 청주시의 모습이다. 2012년 6월 행정구역 통합을 결정한 충북 청주시와 청원군은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통합시장을 선출하고 새로운 자치단체로 탄생한다. 전국에서 최초로 자율적인 통합을 이뤄낸 두 시·군은 인구 80만 명이 넘는 충청권 최대 규모의 기초자치단체가 된다.


통합 청주시 7월 출범
인구 83만 서울 면적 1.6배
4개 구 개발계획 윤곽 나와

 통합 청주시 행정구역 면적(940.3㎢)은 전국 230개 시·군·구 중 22위에 오르게 된다. 서울시 면적(605.2㎢)의 1.6배 수준이다. 통합시 인구(82만8000여 명)는 충북 전체인구(160여만 명)의 52.6% 가량이며 세종시와 제주도를 포함해 전국 230개 시·군·구 중 7위 수준이다.



 통합 청주시는 6국 39과를 둔 본청과 4개 구(區) 구청으로 이뤄진다. 공무원 수는 2798명(예상)으로 현재 두 시·군 공무원 2647명보다 150명가량 늘어난다. 구청은 청원·상당·서원·흥덕 등 4개로 행정구역은 안전행정부의 승인을 거쳐 결정된다. 승인이 이뤄지면 조직설계와 청사배치, 안내표지판 정비 등도 순차적으로 추진된다. 조직 규모는 안전행정부의 총액인건비 승인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통합 준비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45%대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흥덕구청 임시청사는 5월 준공 예정이다. 상당구청 임시청사로 사용하게 될 청원군청 리모델링도 기본설계를 마친 상태다.



 자치법규도 두 시·군 통합안을 마련하고 1차로 입법 예고한 데 이어 이달 중 2차 입법예고, 4월 조례규칙심의회 등을 거쳐 입법절차를 마무리 하게 된다. 공무원 인사와 금고 지정 등도 안정행정부의 지침을 받아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통합 청주시의회 개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다음 달 기본계획을 만든 뒤 실무준비단을 구성하고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인이 결정되면 의장단과 상임위원회 구성 등의 절차를 거치게 된다.



 통합시 출범을 앞두고 청주시와 청원군은 최근 발전상을 제시했다. 전체 면적 940.3㎢ 가운데 27㎢의 가용토지를 도심과 청원·상당·서원·흥덕 등 4개 구(區), 3대 중심 발전축, 4대 녹지축으로 나눠 발전시키는 게 주요 내용이다. 기본계획은 ▶신수도권 관문·물류도시 ▶미래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창조경제도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생태녹색도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여가위락도시 ▶1500년 고도(古都)의 역사문화도시 등 5대 비전으로 추진한다.



청원구에서는 첨단 IT산업·항공산업을 중심으로 에어로폴리스 개발과 정밀기계·부품단지, 북부터미널 조성 등이 예정돼 있다. 구도심인 상당구는 여가와 위락, 전원주택단지 조성 등이 개발의 핵심이다. 서원구에서는 교육특구와 생태문화공원 조성, 가구거리 특화사업이 이뤄진다.



흥덕구에서는 산업클러스터 조성과 함께 정부기관 오송읍 유치, 오송역세권 개발 등이 추진된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 2030년엔 인구가 110만명가지 증가한다.



신진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