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40% 통합신당 36%

중앙일보 2014.03.04 00:00 종합 1면 지면보기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통합신당 추진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각은 양분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에 따라 의견이 확연히 엇갈렸다.


중앙일보 긴급 여론조사 … 신당 찬성 38% 반대 42%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3일 전국의 성인 남녀 96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 ‘제3지대 신당’ 형태의 통합신당 추진이 ‘잘된 일’이란 응답이 37.9%, ‘잘못된 일’이란 응답이 42.0%였다(모름·무응답 20.1%). 반대 의견이 다소 높지만, 오차범위 내에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격차다. 지지 정당별로 의견이 크게 달랐는데, 새누리당 지지자들은 ‘잘못된 일’(71.0%), 야권 지지자들은 ‘잘된 일’(70.0%)이란 응답이 더 많았다. ‘무당파’의 경우엔 반대 응답이 36.6%로 찬성(27.6%)보다 많았다.



 정당 지지율에선 통합신당이 35.9%를 기록해 새누리당(40.3%)에 바짝 다가선 지지율을 나타냈다. ‘지지 정당 없음’은 19.9%였다. 지난달 21~22일 실시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선 새누리당 43.0%, 민주당 11.1%, 새정치연합 13.9%, ‘지지 정당 없음’ 30.5%였다. 결국 통합신당 지지율엔 기존의 민주당과 새정치연합 외에 무당파 중 3분의 1가량이 합류했고, 여기에 신당 창당이란 컨벤션 효과가 작용해 새누리당 지지자 일부까지 끌어들였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야권의 통합신당 추진은 6월 지방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조사됐다. 통합 선언으로 인해 이미 지지하기로 했던 정당 후보가 ‘달라졌다’는 응답이 16.7%였다. 지지 정당 후보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은 72.1%였다. 새누리당의 유·불리 여부에 있어선 ‘유리하지도 불리하지도 않다’는 중립적 응답이 43.3%로 가장 많았지만, 새누리당이 ‘불리해졌다’는 응답도 31.5%로 적지 않았다. 오히려 ‘유리해졌다’는 응답은 16.3%였다.



 이번 조사는 집전화(440명)와 휴대전화(524명) RDD를 병행 실시했고,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2%포인트, 응답률은 23.5%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조사 개요 다운로드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