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umbers] 370억 달러

중앙선데이 2014.03.02 02:42 364호 31면 지면보기
우크라이나 과도정부의 아르세니 야체뉴크 총리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 재임 3년 동안 출처를 알 수 없이 사라진 차관의 규모”라 주장한 금액. 우리 돈으로 약 39조4975억원이다. 야누코비치는 현재 러시아로 도주한 상태다. 야체뉴크 총리는 “야누코비치 정부가 남긴 국가 부채는 750억 달러”라고 주장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