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무원 간첩 증거위조 의혹' 조백상 총영사 13시간 소환조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23 16:04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증거조작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조백상 중국 선양 주재 총영사를 22일 참고인으로 소환해 13시간 가량 조사했다.



윤갑근 대검 강력부장이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진상조사팀은 전날 오전 10시쯤 조 총영사를 불러 오후 11시까지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은 조 총영사를 상대로 간첩사건 피고인 유우성(34) 씨의 출입국(출입경) 기록 생성 및 전달 과정을 캐물었다.



조 총영사는 지난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3건의 문서 중 정식으로 외교 경로를 통해 획득하고 보고한 것은 1건이며, 나머지 2건은 우리 공관을 경유해 오간 것을 나중에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3건의 출입국기록 문서 가운데 1건은 선양 총영사관이 검찰 요청을 받고 정식으로 개입해 확보했지만 나머지 2건은 영사관이 중국과 접촉해 얻은 게 아니라는 뜻이다.



하지만 조 총영사는 검찰이 3건을 얻게 된 과정에는 모두 선양 총영사관 소속 이모 영사가 개입돼 있다고 밝혔다. 조 총영사는 정식 경로를 거치지 않았다는 2건의 문서와 관련해 “유관 정보기관(국가정보원)이 얻은 문서가 중국어로 돼 있어 이 영사가 내용의 요지를 번역한뒤 사실이 틀림없다고 공증한 개인문서”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 영사가 허룽시 공무원과 직접 접촉하거나 전화를 통해 받은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 영사는 국정원 대공수사팀 소속으로 지난해 8월 선양 총영사관에 파견됐다. 진상조사팀은 조만간 이 영사를 소환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외교부와 국정원에 자료협조를 요청했으며 중국과의 수사 ·사법공조 절차도 검토하고 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