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하 하루 6끼 먹는다…다이어트 중단 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23 15:56
정준하 하루 6끼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정준하 하루 6끼’.



사실인가. 개그맨 정준하 얘기다. 그가 충격 발언을 했다. 하루 6끼를 먹는다고. 정준하는 노홍철과 함께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패션위크에 참여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진행했다. 체중 감량에 성공한 그는 안쓰러울 정도로 마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었다.



그러던 그가 2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정준하는 밀라노 특집이 무산된 이후 다이어트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 6끼 먹는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이 정준하에게 “얼굴 살이 많이 돌아오고 있다”고 말하자 정준하는 “밀라노 특집 이후 요즘 하루 6끼씩 먹는다. 운동 안 한다”고 말한 것이다.



정형돈은 “홍철이 이제 몸무게 앞자리 9 찍는다고 하던데”라며 밀라노행 좌절 후 노홍철 역시 몸무게가 증가했음을 언급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엄밀히 따지면 밀라노는 홍철이가 중요하지 정준하는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정준하는 “그렇게 말하면 섭섭하다. 너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며 그동안 다이어트 때문에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정준하 하루 6끼 발언에 네티즌들은 “정준하 하루 6끼, 많이 먹고 어서 살찌길”, “정준하 하루 6끼, 잘 생각하셨네요”, “정준하 하루 6끼, 예전 모습이 훨씬 나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