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영, 왓포드 이적 후 첫 선발…슈팅 0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23 11:58
[사진 일간스포츠]
박주영(29)이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소속팀 왓포드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왓포드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리복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턴 원더러스와의 2013~2014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 리그) 3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2로 졌다.



박주영은 왓포드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로 출전해 61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러나 아직 실전 경기력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듯 이날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한 채 후반 16분 마티아스 라네기에와 교체 아웃됐다.



볼턴의 이청용(26)은 후반 34분 마크 데이비스를 대신해 경기에 나섰다. 총 11분을 뛰었고 출전 시간이 엇갈려 박주영과의 ‘코리안 더비’는 갖지 못했다.



왓포드(10승12무10패·승점 42)는 볼턴에 덜미가 잡히며 중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리그 12위에 머물렀다. 볼턴(7승12무13패·승점 33)은 무려 10경기 째 만에 승리를 맛봤다. 승점 3점을 더하며 19위를 차지했다.



J스포츠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