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sochi] 대형 천 휘날리며 피겨 갈라쇼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23 04:06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딴 러시아의 소트니코바가 갈라쇼에서 금메달리스트라고 할 수 없는 실력을 보여줬다.



소트니코바는 23일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피겨 스케이팅 갈라쇼에서 25번째 맨 마지막에 공연을 펼쳤다.



이날 피아졸라의 오블리비언 탱고에 맞춰 연기를 선보인 소트니코바는 형광 노란색의 거대한 깃발 두개를 들고 등장했다. 깃발로 예술적인 연기를 펼쳐 보이려 했지만, 실소를 유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스케이트날에 깃발 가장자리가 걸려 넘어질 뻔했고, 깃발에 얼굴이 가려져 허우적대는 우스꽝스러운 상황도 연출했다.



결국 소트니코바는 여러 번 깃발 때문에 연기를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되자 중간부터는 깃발을 버리고 연기를 이어나갔다.



소트니코바의 수준 이하의 갈라쇼에 네티즌들은 “소트티코바, 깃발 이용해 리허설도 안 했나 보지?”, “소트니코바 갈라쇼, 이런 실력이니 판정 논란 당연해”, “소트니코바 갈라쇼, 형광나방 보는 듯”, “소트니코바 갈라쇼, 금메달리스트의 품격은 찾아볼 수 없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열린 피겨 여자 싱글에서 소트니코바는 자국 러시아 출신 심판들의 후한 점수를 바탕으로 ‘피겨 여왕’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는 논란에 스포츠팬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소트니코바가 선보인 갈라쇼 후 경기력 논란에 한층 불이 붙을 전망이다.



[AP=뉴시스, SBS 영상 캡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