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찍질이라도 감사 관심은 가져줬으면

중앙선데이 2014.02.22 23:49 363호 4면 지면보기
2014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끊임없이 논란에 시달린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광복 코치가 입을 열었다. 22일(한국시간) 여자 1000m와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 등 남은 경기를 마무리한 최 코치는 “그간 질타에 마음이 아팠다”고 심경을 밝혔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노메달’ 결과와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의 전 종목 입상(금 3·동 1)이 비교돼 안타깝게 보이던 때였다. 최 코치는 “메달을 많이 못 따 빙상연맹과 관계자들 모두에게 죄송하고 얼굴을 못 들 지경”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쇼트트랙 대표팀 최광복 코치

한국이 더 이상 쇼트트랙 강호가 아니라는 말에 대해선 “예전과 달리 현 한국 쇼트트랙엔 에이스가 없다”고 설명했다. 여자 1000m에서 박승희가 심석희를 제치며 우승하는 노련미를 보이긴 했지만, 경험이 풍부한 선수는 없었다는 것이다. 빅토르 안에 대한 나름의 분석도 내놓았다. 최 코치는 “안현수도 몇 번이나 1등을 한 경력이 있지 않은가. 체력과 속도에 경험까지 어우러지며 선수를 다부지게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에게 끊임없는 관심을 부탁했다. 최 코치는 “나쁜 이야기도 좋은 이야기도 빙상에 대한 관심의 표현으로 알겠다”며 “관심을 놓지 말고 채찍질과 칭찬을 계속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직 선수들이 어리기 때문에 희망은 있다”고도 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