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75% “선비정신 중요”

중앙선데이 2014.02.23 00:12 363호 1면 지면보기
혼탁한 세상 속에서도 우리 국민은 선비정신에 뭔가를 기대하고 있는 듯하다. 선비정신을 좋게 보며 우리의 중요한 정신적 유산으로 평가한다는 것이다. 아산정책연구원(원장 함재봉) 여론연구센터(센터장 김지윤)가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에게 ‘오늘날 선비정신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를 물은 결과다. ‘선비는 고리타분하다’는 통념과는 다른 여론이다.

부정적 평가는 12% 불과 … 불공정한 사회현상 반영

먼저 ‘매우 중요하다’(31.2%)를 포함해, 전체 응답자의 74.5%가 “선비정신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특히 40대의 비율이 82.9%로 가장 높았고 19~29세가 가장 낮았지만 68%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지지도는 성별·연령·직업·학력·소득·이념에 치우치지 않았다.

또 전체의 68.5%는 선비정신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정적’은 12.1%였다. 선비정신을 가장 중요시했던 40대의 지지가 역시 가장 높게(79.9%) 나타났다. 40대를 제외한 다른 연령대의 지지는 60%대다. 그런데 한국사회가 얼마나 선비정신에 영향을 받고 있느냐는 질문엔 ‘있다’와 ‘없다’가 각각 41.5%와 45.7%로 나타났다. 선비정신에서 기대하는 가치가 현실에선 부족하다는 인식이다.

이와 관련해 40대의 선비정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사회와 가정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이들이 현실에 비판적이며 사회정의를 갈구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2012년 5월 아산정책연구원과 하버드대 마이클 샌델 교수가 한·미 공동으로 조사한 사회정의 인식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62.3%는 미국사회가 공정하다고 보지만 한국은 73.8%가 공정치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비정신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의 55.1%는 그 이유로 ‘인격수양’을 꼽고 다음으로는 청렴(23.7%)을 선택했다. 이념적으로 보수는 인격수양(57.5%), 청렴(22.2%) 순이었고 진보도 인격수양(49.3%), 청렴(34.4%), 중도도 인격수양(58.7%), 청렴(20.3%) 순이었다. 진보는 청렴을 상대적으로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선비정신을 부정적으로 본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권위주의(43.8%), 당파싸움(22.8%), 융통성 부족(17.8%) 순으로 꼽았다.

▶관계기사 14~15p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