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신입생 환영회 참석해야 하나? 사고로 불안감 증폭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18 11:19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가 발생하면서 신입생 환영회를 앞둔 학생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17일 발생한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 사고로 학생 등 10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들은 부산외국어대학교 입학 예정인 신입생들로, 환영회에 참석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신입생 환영회를 준비 중인 각 대학 총학생회는 물론, 신입생들 역시 참여 여부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서울의 한 대학 신입생은 “대학 생활에 잘 적응하기 위해 신입생 환영회에 참석하려 했는데 사고소식을 듣고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총학생회 관계자는 “계획된 신입생 환영회를 연기하는 것은 현실적은 불가능하다”며 “시설을 꼼꼼하게 점검해 안전하게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 전국 대학에 안정성이 확인되지 않은 경우 신입생 환영회를 비롯한 각종 외부 행사를 중단하도록 했다. 부득이하게 환영회를 실시할 경우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고 학생 주관의 행사에도 대학 교직원이 동행하도록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