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석 천송이 변신,"얼마나 안 똑같길래…멤버들 경악"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17 16:05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 천송이 변신’.



개그맨 유재석이 16일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천송이로 변신했다.



천송이는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이 맡았던 역할이다.



16일 방송은 ‘별에서 온 그대’를 패러디한 ‘런닝별에서 온 그대’ 특집이었다.



이날 유재석은 도민준(김수현 분)으로 변신한 하하와 함께 UFO에 탑승할 열쇠를 찾는 미션을 받았다.



유재석은 방송 내내 극중 천송이가 자주 사용하는 대사들을 따라해 웃음을 유발했다.



마지막에 유재석이 천송이임을 알게 된 멤버들이 크게 실망하자 유재석은 “내가 깠다고”라며 천송이의 대사를 인용했다.



유재석이 천송이로 변신한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재석 천송이 변신, 진짜 안 어울려”,“유재석 천송이 변신, 런닝맨 요즘 너무 패턴이 똑같다 ”,“유재석 천송이 변신, 유재석 뭘 해도 웃기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