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男군인 더욱 강해진다…낭심 보호 방탄복 보급…"생존성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17 10:43
[사진 국방부]




국방부는 14일 방탄복, 전투조끼, 방탄헬멧 등 개선된 개인 장구류를 GOP 등 전방부대를 시작으로 전투부대에 새로 보급한다고 밝혔다. 또 AK-74급 소총탄도 막을 수 있는 방탄복을 접전지역 전투부대에 신규 보급한다.



방탄복에 적용되는 방탄판은 방호성능 평가기준을 적용해 AK-74 소총탄에도 방호가 가능하다. 특히 낭심과 어깨를 보호할 수 있도록 방호 부위도 늘렸고, 부분 탈부착도 가능해 착용도 편해진다.



통합형 전투조끼는 물품별로 파우치를 탈부착할 수 있다. 물품 휴대가 용이해서 작전활동 여건이 향상된다. 방탄헬멧도 착용감을 개선했다. 정수리가 눌리지 않도록 완충 패드를 넣어 착용 시 피로도를 줄였다.



국방부는 올해부터 치약·칫솔도 현물 대신 현금을 지급한다. 전투화도 기능성 전투화를 2족씩 보급하고, 베갯잇도 개인 지급으로 바꿔 위생 수준을 높인다.



위용섭 국방부 부대변인은 “신형 방탄복은 어깨, 낭심 보호대를 추가해서 방호 면적을 확대함으로써 생존성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