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chi] 여자 컬링, 영국에 역전패…4강행 어려워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15 20:11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의 4강 진출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신미성(36)·김지선(27)·이슬비(26)·김은지(24)·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구성된 한국 여자대표팀은 15일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컬링 센터에서 열린 2014소치겨울올림픽 여자 컬링 세계랭킹 3위 영국과의 예선 6차전에서 8-10으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2-3으로 뒤진 4~5엔드에서 연속으로 후공을 잡았지만 점수를 내지 못했고, 오히려 1점씩을 내주며 2-5로 뒤졌다.



8엔드에서 2점을 얻어 6-7까지 추격했고, 9엔드에서 또 2점을 얻어 8-7로 뒤집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영국은 마지막 10엔드에서 침착하게 3점을 내면서 역전했다.



한국은 전날 중국에 패한데 이어 2연패를 당하면서 2승4패로 4강 진출 가능성이 낮아졌다.



덴마크·미국·캐나다와의 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일본(2승4패)과 공동 7위다.



10개 팀이 예선을 치르고 여기서 상위 4개 팀이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4강 진출권은 6승3패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4강 진출을 위해서는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긴 후, 경우의 수까지 따져야 한다.



J스포츠팀,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