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고 단짝 이시종·윤진식 선거판 '친구2'

중앙일보 2014.02.08 00:58 종합 8면 지면보기
충북 청주시의 인구는 67만 명이다. 충북 인구(157만 명)의 절반에 육박한다. “충북지사 선거의 성패가 청주 민심에 달렸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이번 6·4 지방선거에선 바로 이 청주의 명문고인 청주고 동문들끼리의 치열한 혈투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 이시종 충북지사(민주당)는 물론 이 지사에게 맞서 도전장을 낼 새누리당 후보들이 모두 청주고 출신이어서다.


고교부터 50년 동안 절친
2008 총선 땐 이시종이 승리
동기 서규용 전 장관도 가세
이기용은 세 사람 3년 선배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고법 항소심(정치자금법 위반)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새누리당 윤진식 의원은 7일 충주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출마를 시사했다. 윤 의원은 “충주에 당분간 머물며 많은 시민을 만나 도지사 출마와 관련한 의견수렴 과정 등을 거치겠다”며 “출마선언은 이런 과정들이 끝나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의 측근은 “출마선언 시기 결정만 남았다”고 했다.



 윤 의원이 새누리당 후보가 되면 ‘절친’끼리의 6년 만의 맞대결이 된다. 충주 출신인 이 지사와 윤 의원은 청주고 동기동창(39회)이다. 서로를 “친한 친구”라고 말한다. 졸업은 윤 의원이 1년 늦게 했다. 윤 의원은 이 지사에 대해 “충주에서 같이 유학을 떠나 동문수학한 친한 친구”라고 평가하면서 “좋은 추억이 너무 많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걸어온 길도 비슷하다.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이 지사는 행정고시(10회)를 거쳐 내무부에서 잔뼈가 굵었다. 이후 민선 충주시장(3회)→국회의원(17, 18대)→충북지사에 이르기까지 6전6승이란 불패 신화를 일궜다. 윤 의원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역시 행시(12회)에 합격, 정통 경제관료를 지냈다. 재경부 차관→산자부 장관→청와대 정책실장 등 요직을 거쳤다.



 둘은 2008년 18대 총선에서 고향인 충주에서 맞붙었다. 고향 친구끼리의 대결이자 내무관료와 경제관료의 한판 승부에서 승리는 이 지사가 거머쥐었다. 당시 후보 등록 때 둘은 “경쟁은 하더라도 우정은 변치 말자”며 포옹하는 등 친분을 과시했지만 1582표 차로 당락이 엇갈리면서 편치 않은 관계가 됐다. 2010년 이 지사가 충북지사 선거에 나가면서 치러진 충주 보궐선거에선 윤 의원이 승리했다. 윤 의원은 충주에서 내리 재선(18, 19대)을 하면서 롯데맥주·코스모신소재 등 굵직한 대기업을 유치하는 등 경제관료 출신의 저력을 과시했다.



 청주고 3년 선배인 이기용 충북도교육감도 이달 말 교육감 직에서 사퇴하고 새누리당 후보로 충북지사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충북 진천 출신인 이 교육감은 충북 최초의 3선 교육감이다. 교육계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는 데다 지역 내 인지도가 높다는 게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지난달 출판기념회 땐 같은 중앙대 동문인 친박계 좌장 서청원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 등 7000여 명이 참석해 만만치 않은 세를 과시했다. 이 교육감은 올 초 정우택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청주 상당구 당협위원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하는 등 활동 반경을 넓혀왔다.



 서규용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도 새누리당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일찌감치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서 후보 역시 이시종 지사, 윤진식 의원과 같은 청주고 동기다. 서 후보는 지난해12월 청주에서 『돌직구 장관 서규용 이야기』 출판기념회를 열어 지사 출마에 시동을 걸었다.



  지금까지 다섯 차례의 도지사 선거가 치러졌지만 청주고 동문끼리 대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지역민들의 관심도 뜨겁다.



천권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