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어떻게 이런 인연이... 한국 입양아 자매 다시 만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2.04 20:30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태어나자마자 각자 다른 나라로 입양됐던 쌍둥이가 25년 만에 재회했다.



1987년생 사만다 퍼터맨과 아나이스 보르디에 자매는 대한민국 부산에서 태어나 생후 4개월 만에 각각 미국과 프랑스로 입양됐다.



두 사람은 각각 단편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와 패션 디자이너가 됐다. 그러다 보르디에가 사만다의 영화를 우연히 보게 됐고, 두 사람은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됐다.



지난해 5월 두 사람은 영국 런던에서 만났다. 이들은 자신의 스토리를 책과 다큐멘터리로 제작했고, 지난달 21일 트윈스터스(Twinsters)란 제목으로 그 예고편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네티즌들은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다큐멘터리 제작한 것 보고 싶다”,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기가 막힌 우연이다”,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각각 다른 나라로 입양됐는데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25년 만에 만난 쌍둥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