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졸지에 난민캠프가 된 식료품 매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31 00:01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에 있는 식료품매장 '퍼블릭스(Publix)'의 통로에서 29일(이하 현지시간) 시민들이 잠을 자고 있다. 연중 온화한 날씨를 유지하던 애틀랜타에 28일 이례적인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5명이 사망했다. 제설장비와 염화칼슘이 준비되어 있지 않은 애틀랜타 주민들은 밖으로 나가지 못 하고 도시는 마비됐다. 수많은 학생과 교사들이 학교에서 잠을 자고, 기업체와 공장은 사흘째 문을 닫았다. 당국은 눈이 녹기 전까지 도로에 나오지 말라는 말 외에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