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HK 신임회장 망언…"위안부 어느 나라에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26 12:15
일본 공영방송 NHK의 모미이 가쓰토 신임회장이 26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제2차 세계대전 때 한국 출신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당시 그런 시설이 어느 나라에나 존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모미이 회장은 "지금의 도덕적 잣대로 보면 잘못된 것으로 여겨질 수 있다"면서도 한국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나라가 일본 뿐이라고 주장해 문제가 복잡해졌다고 말했습니다.



모미이 회장은 또 국제방송으로서 한국, 중국과의 영토문제에 대해 일본의 태도를 밝히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