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싱어2, '용접공 임창정' 조현민 "내 노래는 99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26 05:25
'용접공 임창정' 조현민이 자신의 노래에 자신감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2' 왕중왕전 파이널은 조현민(용접공 임창정), 임성현(논산가는 조성모), 김진호(사랑해 휘성)의 대결로 펼쳐졌다.



첫 번째 경연 주자로 무대에 오른 조현민은 '그때 또 다시'를 열창했다. 노래를 마친 그는 '본인의 무대가 어땠느냐?'는 질문에 "좀 아쉽긴 하지만 99점 주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원조가수 임창정은 "진짜 고마워서 눈물이 날 정도다. 특유의 꺾임새까지 똑같았다"며 호평했다. 이어 조현민이 다른 노래를 더 부르자 "나보다 가창력이 더 뛰어난 것 같다"고 극찬했다.



모창신 3인의 대결이 다 끝난 후 최종우승은 김진호가 차지했다. 조현민은 준우승, 임성현은 3위에 머물렀다. 1등 김진호는 2,000만원, 2등 조현민은 500만원, 3등 임성현은 300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한편, 사상 최초로 원조가수와 모창능력자가 노래 대결을 펼치는 음악 예능 '히든싱어'는 왕중왕전 파이널을 끝으로 시즌2의 막을 내리고, 재정비 시간을 가진 후 시즌3로 다시 돌아온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