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진정 한반도 평화 원하면 핵문제 걸림돌부터 해결해야”

중앙선데이 2014.01.25 23:20 359호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진정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무엇보다 한반도 평화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미국 공화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과의 대화도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가 돼야지, 대화를 위한 대화로 핵무기를 고도화하는 데 시간만 벌어줘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 비핵화 위한 실질적 대화 강조

그런 가운데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최대한 빨리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정부 관계자는 “연로한 이산가족들이 상봉 기회가 하루빨리 오기를 고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키 리졸브 훈련 등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시작되기 전인 다음 달 중순께 상봉 행사를 치르는 쪽으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2월 16일) 이후인 다음 달 17일부터 일주일간 상봉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친 뒤 27일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구체적 입장을 북한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2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해5도를 포함해 지상·해상·공중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행위를 중지할 것을 거듭 제안한다”며 “남한 당국도 연례적·방어적이란 미명하에 강행하려는 합동 군사연습을 중단하는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 간 상호비방 중단 제안을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아니라 국가 최고기관인 국방위원회에서 한 것은 압력을 가하자는 게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한 태도를 보이게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글린 데이비스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가 27~31일 한·중·일 3국을 순방한다고 미 국무부가 24일 밝혔다. 데이비스 대표는 29~30일 서울에서 조태용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면담한다. 이와 관련,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중국 언론 인터뷰에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가 시급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북한의 정당한 안보 관심사도 잘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