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르헨티나도 통화 위기 … 다우 지수 2% 가까이 급락

중앙선데이 2014.01.25 23:25 359호 2면 지면보기
2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환전소 앞에서 한 시민이 환율을 살펴보고 있다. [신화통신]
터키에 이어 아르헨티나로 번진 신흥국 통화 위기가 전 세계 금융시장을 흔들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 지수는 24일(현지시간) 1.96% 떨어진 1만5879.11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과 나스닥 지수도 각각 2.09%와 2.15% 급락했다. 다우와 S&P500 지수가 각각 1만6000과 1800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다우는 지난주에만 3% 이상 떨어져 주간 단위론 2011년 11월 이후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른바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 옵션거래소의 빅스(VIXX)지수도 이날 31.8% 급등했다.

페소화 가치 하루 13% 폭락 … 시카고 ‘공포지수’는 32% 뛰어

앞서 남미 3위 경제국인 아르헨티나 페소화는 23일 하루 만에 13.2% 폭락한 데 이어 24일에도 1.5% 떨어진 달러당 8페소에 마감됐다. 페소화가 달러당 8페소 선을 넘긴 건 2002년 국가부도(디폴트) 사태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페소화는 24일 한때 8.16페소까지 뛰었으나 정부가 달러화 구입 때 매기던 세율을 35%에서 20%로 낮추고 페소화 절하도 용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해 추가 폭락을 가까스로 막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 전했다.

터키 리라화도 이틀 동안 3.5% 하락하며 달러당 2.34리라로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아르헨티나는 외환보유액이 7년 만에 최저치인 300억 달러 아래로 떨어져 사실상 외환시장 개입 여력이 거의 없는 상태라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터키 중앙은행도 24일 외환시장에서 외환보유액 30억 달러를 팔아치우며 리라화 방어에 나섰지만 추세를 되돌리지 못했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급락은 안팎의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두 자릿수 고공행진을 해온 물가가 페소화 평가절하를 압박했으나 ‘페론주의자’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강력한 외환시장 개입과 외환 통제로 맞섰다. 22일에도 아르헨티나 정부가 달러 해외 유출 창구로 지목된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를 연 2회로 제한하는 조치를 발표하자 거꾸로 달러 수요가 폭증했다.

여기다 미국과 중국의 경기 둔화를 시사하는 지표도 잇따라 나왔다. 특히 HSBC은행이 발표한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6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인 50 밑으로 떨어졌다. 이 지수가 50 미만이란 건 앞으로 제조업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본 응답자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보다 많았다는 의미다. 미국과 중국 경기 둔화는 국제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원자재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신흥국 무역수지를 악화시킨다. 오는 28~29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도 신흥국 불안을 부채질했다. 올해 첫 FOMC에서 Fed가 현재 750억 달러인 양적완화 규모를 더 줄이면 신흥국에서 선진국으로 달러 역류를 가속화시킬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신흥시장으로부터 달러 탈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신흥국 주식시장에 투자하는 미국 펀드는 4억2200만 달러가 유출돼 6주 연속 감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 전했다. 신흥국 채권에 투자하는 250개 펀드에서도 같은 기간 2억 달러가 빠져나가 32주 연속 쪼그라들었다.

▶ 관계기사 20~21p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