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이산상봉 제의 … 설 이후 금강산서

중앙일보 2014.01.25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이 24일 오후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재개하자고 전격 제안해 왔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은 “북측이 오후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설 명절(31일)을 계기로 한 이산상봉 행사를 진행하자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산상봉은 지난해 9월 추석을 계기로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북측이 일방적으로 연기하는 바람에 성사되지 못했다. 북측은 전화통지문에서 “이산상봉 행사는 이미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합의한 대로 금강산에서 실시하되 날짜는 준비기간을 고려해 설이 지나 날씨가 풀린 다음 남측이 편리한 대로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알려왔다. 또 “기타 실무 문제는 판문점 적십자 연락관 채널을 통해 협의하자”고 덧붙였다.


정부, 즉각 수용 밝혀

 정부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즉각 수용의사를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뒤늦게나마 설 이산상봉에 호응해 온 것은 다행”이라며 “상봉 시기와 구체적 방법들은 추후 북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설 계기 이산상봉을 제안하자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 명의로 “좋은 계절에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거부의사를 밝혔다. 북한의 이산상봉 제안은 이날 오후 6시에 이뤄졌다. 이에 앞서 북한은 오전 6시 국방위 명의의 대남 공개서한을 통해 지난 16일 북한이 제시한 ‘중대제안’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이 서한에서 북한은 자신들의 제안이 ‘위장 평화공세’가 아니라면서 ▶남북 상호 간 비방중상 중단 ▶군사적 적대행위 중지 ▶핵 참화를 막기 위한 조치 등의 제안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