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2시에 복구됐다더니 여전히 ‘불안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23 15:30




 

복구됐다던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홈페이지가 불안정한 상태다.



23일 오후 2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운영하는 주민번호 클린센터(http://clean.kisa.or.kr)가 정상화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페이지가 다 뜰 때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간혹 에러 메시지도 뜨는 등 불안정하다.



주민번호 클린센터는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사고와 관련해 이용자 접속이 폭주하면서 22일 새벽부터 서비스가 중단됐다.



이에 대해 KISA는 “평소 30명 내외 이용자를 기준으로 동시접속자 1500명까지 수용하던 클린센터에 평소 대비 300배 이상인 최대 1만 명 이상 몰리면서 과부화가 발생했다”고 전하며 서버 증설작업을 벌였다.



네티즌들은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홈페이지 접속이 되는 듯하다가 불안불안 하네요”,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접속이 되긴 하는데, 너무 오래 걸리네”,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 서버 증설 한 게 이 정도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주민등록번호 클린센터’는 주민등록번호 검색을 통해 가입 및 이용한 웹사이트 확인 후 개별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게 검색을 지원하는 사이트다.



이곳을 통해 무료로 자신의 주민등록번호 이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고, 잘 방문하지 않는 사이트나 모르는 사이트를 확인하고 회원 탈퇴를 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