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리그컵 대회와 '찰떡 인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23 10:28
[사진 AP]
  선덜랜드가 기성용(25)의 활약을 앞세워 리그 컵대회인 프리미어리그 캐피털원컵 결승에 진출했다.



기성용 개인적으로는 캐피털원컵과 기분 좋은 인연을 올해도 이어가게 됐다. 기성용은 지난 시즌 원 소속팀인 스완지시티 소속으로 캐피털원컵 우승의 주역이 됐다.



스완지시티는 지난해 2월25일 브래드퍼드시티(당시 4부리그 소속)와 결승에서 만나 5-0 대승을 거두고 우승했다. 기성용은 이 결승전에서 선발로 나와 62분간 뛰었다.



리그컵은 1960년에 처음 만들어졌고, 잉글랜드 1~4부 팀이 모두 참가한다. 우승팀은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획득한다.



기성용은 지난해 캐피털원컵 우승으로 개인적으로도 처음으로 유럽리그의 메이저대회 우승을 경험했다. 올해 선덜랜드로 임대된 기성용은 팀을 바꿔 2년 연속 캐피털원컵에서 우승하는 진기록에 도전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