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케네스 배 "석방 희망" 기자회견

중앙일보 2014.01.21 00:24 종합 10면 지면보기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45·한국명 배준호)가 20일 평양 우의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배씨는 “미국 정부가 북한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이른 시일 내 석방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AP=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