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임지 표지 논란, 하이힐 뒷굽에 매달린 남성 "누가 힐러리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7 17:06
[사진 워싱턴 포스트 홈페이지 화면 캡처]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誌)가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성차별적으로 묘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 등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타임지는 최근호(1월 27일자)에서 남색 정장 바지에 검정 하이힐 신은 여성의 사진을 표지에 실었다. 표지에는 “누가 힐러리를 막을 수 있는가?”라는 제목과 함께 하이힐 뒷굽에 매달린 남성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무릎 아래만 나왔지만 거대한 여성의 다리는 힐러리의 것으로 보인다. 그가 2016년 대선을 향해 물밑 경쟁을 하며 이미 여러 남성 후보들보다 앞서 나간 것을 표현했다.



하지만 이 사진이 공개되자, 다수의 매체들은 “남성을 짓밟는 여성에 대한 공포심을 자극하는 성차별적 표지로 논란이 일고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온라인 잡지 슬레이트는 “타임지 표지는 정치·경제계에서 여성이 남성을 위협하는 모습으로 그리고 있다”며 “이는 매우 거칠고 성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페미니즘 사이트 ‘페미니스팅’도 트위터에 “어째서 타임이 이 그림을 표지로 썼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온라인 매체 허핑턴포스트도 “타임지 표지는 아무리 잘 봐줘도 게으른 성차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여성의 힘을 강조하기 위해 ‘구두에 짓밟히는 연약한 남자의 이미지’를 쓰는 건 이제 좀 바꿀 때가 됐다”고 혹평했다.



타임지의 편집국장 낸시 깁스는 한 방송에서 “이번 표지는 힐러리의 독특한 장점 때문에 다른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그의 후보 지명을 막기 어렵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