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지현 신성록 빙의 "누군가 죽이고 싶을 때 반지 만지작…깨알 같은 장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7 10:19
전지현 신성록 빙의 [사진 SBS]




 

‘전지현 신성록 빙의’.



배우 전지현이 신성록을 흉내내는 연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16일 방송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에필로그에서 천송이(전지현)은 도민준(김수현)에게 느끼는 사랑의 감정에 혼란스러워 하며 정신과 의사를 찾아 상담을 받았다.



천송이는 의사에게 “선생님, 의존증이 사랑으로도 바뀔 수 있는 건가요?”라면서 “신상 가방을 보면 설렌다. 하지만 걔네를 못 본다고 입 안이 마르진 않는다. 이건 막 심장이 두근거리고 입술이 타고 눈 앞에 안 보이면 불안하고… 그 남자에게 꼬리치는 여자의 손목을 부러뜨리고 싶은 이런 감정 뭐죠?”라고 말했다.



이어 손에 끼고 있던 반지를 만지작거리던 천송이는 의미심장한 미소를 보였다. 이는 극중 소시오패스 연기를 하며 누군가를 죽이고 싶을 때 반지를 만졌던 이재경(신성록)의 행동을 흉내낸 것이라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전지현 신성록 빙의, 이런 깨알 같은 장면 너무 재밌다”, “전지현 신성록 빙의 장면 보고 웃음이 터졌다”, “전지현 신성록 빙의, 연기 너무 잘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지현 신성록 빙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