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국방위 "군사훈련도 중지하자"

중앙일보 2014.01.17 00:48 종합 5면 지면보기
북한이 16일 남북 간의 비방 중상과 군사적 적대행위의 전면 중단을 제안했다. 이에 정부는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긴급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의도와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 명절 계기 30일부터" … 청와대, 대응책 논의 후 대통령에게 보고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회의에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 김관진 국방부 장관, 남재준 국정원장 등이 참석했고, 회의 결과는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됐다. 정부는 17일 통일부 대변인을 통해 북한의 제의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인 상황에서 북한이 이른바 중대 제안을 해온 만큼 안보 관계 장관들이 모여 상황을 점검했다”며 “정부의 17일 발표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와 핵·경제 병진 노선의 포기 등을 재차 요구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중대 제안’을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하며 “오는 30일부터 음력 설 명절(31일)을 계기로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 중상하는 모든 행위부터 전면 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을 남조선 당국에 정식 제의한다”고 밝혔다. “상대방에 대한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고도 했다.



 국방위는 “우리는 특히 총부리를 맞대고 있는 서해 5개 섬 열점 지역을 포함하여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행위를 전면 중지할 데 대하여 특별히 강조하여 제안한다”며 “이 제안의 실현을 위하여 우리는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연례적’이며 ‘방어적’이라는 미명 하에 2월 말부터 강행하려는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부터 중단하는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영종·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