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남 당진 일대 토지, 서울 가깝고 신도시 개발 기대감 높아

중앙일보 2014.01.17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상록수영농조합은 충남 당진시 송악읍 고대리, 송산면 유곡리·동곡리 일대 토지를 매각 중이다. 대상 토지는 38번 국도변 현대제철 맞은편에 있다. 서울에서 차로 1시간 거리(100㎞ 이내)에 있으며 서해안고속도로 송악나들목에서 10분여 가면 된다.



 아산국가산업단지(부곡·고대지구)와 송산산업단지·송악산업단지가 가깝고 현대제철·동부제철·동국제강 등이 인접해 있다. 당진에 대형 철강업체 6곳이 입주했고 매년 공장 100여 곳이 새로 지어지고 있다.



 대규모 배후 주거단지나 신도시 개발 기대감이 높기 때문에 땅값 상승은 물론 매물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충남지역은 최근 9년 동안 연 9%대 성장을 하고 있다. 땅값이 싼 것도 충남의 매력 중 하나다.



 당진이 연구·교육 기능까지 갖춘 국내 최대의 종합 철강 클러스터가 될 것으로 전망하는 부동산 전문가들도 있다. 매각 토지는 크기와 필지 수가 지정되며, 매입 희망자는 청약금 100만원을 박병호 법무사 계좌로 입금하면 된다.



 계약하지 않으면 청약금은 전액 돌려준다. 모든 자금은 법무사에서 보증서를 발행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다. 토지 매각금액은 1㎡에 4만7000원부터다. 위탁영농을 통해 매각된 토지에서 생산된 친환경 쌀을 매년 990㎡당 120㎏씩 받을 수 있다. 분양 문의 1577-0966.



황정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