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게이츠 회고록 파문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묘사도 있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1.16 10:53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게이츠 회고록 파문’.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이 쓴 회고록이 파문이다.



그의 회고록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정신 나간 인물’이라고 묘사됐다.



게이츠 전 장관은 14일(현지시간) 발간한 회고록 『임무(Duty)』에서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국방장관으로 재임하던 2007년 11월 서울에서 노 전 대통령을 만난 적이 있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나는 그가 반미주의자인데다 아마도 약간 정신 나간 것 같다고 결론 내렸다”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묘사했다.



이어 게이츠는 노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아시아의 최대 안보위협은 미국과 일본이라 말했다고 회고록에 밝혔다.



게이츠 전 장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과 확실히 비교된다며 ‘정신력이 강하고 현실적이며 미국과 친하려 했다’고 호평했다.



게이츠 전 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의 전쟁 리더십을 신랄하게 비판해 미국에서도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게이츠 회고록 파문
공유하기
광고 닫기